트럼프 "루디랑 얘기해"…탄핵 증언록서 줄리아니 역할 확인

WP "직함 없는 줄리아니가 미국의 공식 정책 주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책과 관련, 미 고위급 외교관들에게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와 얘기하도록 지시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7일 보도했다.

탄핵 조사를 진행 중인 미 하원이 공개한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국 대사와 커트 볼커 국무부 우크라이나 협상 대표의 증언록에 따르면 두 사람과 릭 페리 에너지부 장관, 론 존슨(공화·위스콘신) 상원의원은 지난 5월 23일 우크라이나 출장 내용을 보고하기 위해 백악관 집무실을 찾아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에게 "루디랑 얘기해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모든 것은 그가 안다"라고 지시했다는 것이 증언의 요지다.

 

WP는 "줄리아니가 대통령의 국가관 형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으며 고위 관료조차도 그의 구미에 맞춰야 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 정부에서 아무런 직함도 갖고 있지 않은 줄리아니가 미국의 공식적인 정책을 주도한 사실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