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밍고 파문, 클래식 음악계에 만연한 성추행 갑질

세계적인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 연합뉴스 세계적인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 연합뉴스

오페라계의 슈퍼스타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78)가 그동안 동료 오페라 가수 등을 상대로 부적절한 성적 행동을 저질렀다는 비난이 제기되면서 클래식 음악계도 '갑질'이 존재하고 성적 추행이라는 형태로 음악계 종사자나 학생 등 약자를 괴롭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AP통신은 도밍고가 과거에 여성 오페라 가수 8명과 무용수 1명 등 총 9명을 성적으로 괴롭혔으며 이 중 1명과는 성관계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이에 세계 주요 공연단체들은 도밍고의 출연이 예정된 공연을 취소하거나 진상 조사에 나섰다.

이에 앞서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파문이 번지던 2017년 말에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를 이끌던 '거장' 제임스 레바인이 축출됐다. 레바인은 당시 과거에 제자들을 성추행했다는 비난이 제기돼 하루아침에 성적 비행자로 전락했다.

또 스위스 출신의 지휘자로 세계 주요 오케스트라를 섭렵하던 샤를 뒤투아도 다수의 여성들로부터 강간을 포함한 성추행이 폭로되면서 영국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비롯한 다수의 주요 국제적 오케스트라로부터 물러났다. 그러나 오페라를 떠난 레바인과 달리 뒤투아는 여전히 지휘 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2018년 10월에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지휘자로 내한하기도 했다.

레바인-뒤투아 파문 당시 영국 음악인협회(ISM)와 BBC 라디오가 공동조사한 바에 따르면 클래식 음악계 종사자 60%가 클래식 음악계에 '고도의 성차별'이 존재하며 차별의 주요 형태는 성추행이라고 답변했다. 오페라 가수가 의상실에서 폭행을 당할 뻔했으며, 주요 발생 장소는 오케스트라와 합주단이고 학교와 음악원 등에도 성적 괴롭힘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명문 교향악단인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의 윌리엄 프레우실 악장이 여성 단원들의 성추행 폭로로 물러났으며 유명 플루트 연주자인 브래들리 가너도 학생들에게 원치 않는 접근을 시도한 혐의로 신시내티 음악원 교수직에서 물러났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