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文 정부와 운동권 폐족

조두진 논설위원 조두진 논설위원

김영환 전 민주당 국회의원이 5일 광주민주화운동증서를 반납했다. 김 전 의원이 민주화 유공자 자격을 반납한 것은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범여권 의원 73명이 발의한 민주유공자 예우 법안 때문이다.(비난 여론에 현재는 철회) 이 법안은 민주화 유공자 배우자와 자녀에게 교육·취업·의료·주택 지원을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전 의원은 "운동권 출신 정치인들의 위선과 변신에 대해 국민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문재인 정부가 운동권 세력을 폐족시켰다"고 비판했다.

문 정부는 민주화운동이 자산인 정권이다. 하지만 지난 4년 동안 문 정권과 그 일당들은 민주화운동의 자산을 깡그리 탕진(蕩盡)했다. 문 집권 전까지만 해도 민주화운동을 했다는 사람들은 '무능하다'는 소리는 들었어도 '위선, 파렴치, 탐욕, 사악'이라는 말을 듣지는 않았다. 하지만 집권 4년 만에 문 정권은 물론이고, 운동권 경력을 내세우는 사람들은 '환멸의 대상'이 되었다. 이들은 정치권력과 사회권력을 장악하고 사회운동을 하는 척 제 배를 채웠고, 약자를 위하는 척 그들의 간을 내 먹었다. 맨 앞에 서서 싸우는 척하며 제일 먼저 '금배지'를 달았고, 악을 선으로 분칠했다.

김영환 전 의원의 유공자증서 반납은 진영 탈퇴가 아니라 오히려 진영 사수라고 해야 합당할 것이다. 진영을 이탈한 쪽은 문 정권과 기득권자가 된 사회단체들이다. 이들은 민주화운동을 팔아 돈과 자리, 권력을 차지하고도 그 혜택을 늘리지 못해 안달이다. 비단 '유공자 혜택 세습' 법안을 발의했던 국회의원들뿐만이 아니다. 입시 부정을 저지른 자들, 공적이 불투명한 각종 유공자들, 부동산 대책 쏟아내며 본인은 투기한 자들, 입만 열면 미국·일본 욕하면서 자기 자식들은 미국·일본으로 유학 보낸 자들, 비정규직 두는 기업인들 욕하면서 본인은 단 한 명의 일자리도 만든 적 없는 자들…, 끝도 없다.

문재인 정권과 수많은 친정부 사회단체들은 문재인 정부만 몰락하게 한 게 아니다. 이들은 민주화운동 자체를 훼손하고, 민주화 세대의 얼굴에 먹칠을 했다. 그러면서도 입에 정의와 공정을 달고 살고, 자신들 편을 들지 않는 50·60세대를 '수구 틀딱', 20·30세대를 '돌대가리, 무지한 놈들'이라고 비난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