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초고속 충전 브랜드 'E-핏' 공개…5분 충전으로 100km 주행

현대자동차그룹이 초고속 충전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을 시작으로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계획 등을 제시하는 신규 브랜드 'E-pit'를 23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초고속 충전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을 시작으로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계획 등을 제시하는 신규 브랜드 'E-pit'를 23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시장 성장에 대비해 초고속 충전 브랜드 'E-핏'(E-pit)을 충전 인프라 구축을 시작한다.

현대차그룹은 23일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를 공개했다. E-pit는 모터스포츠 레이싱에서 주행 도중 타이어를 교체하고 연료를 보충하는 장소인 '피트 스톱'(Pit stop)에서 영감을 받았다.

현대차그룹은 다음달 중순까지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E-핏을 설치하고, 도심 내 주요 거점에도 올해까지 12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800V 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E-pit 충전소에서 기존 충전 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약 18분 내에 80% 충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E-pit 충전소는 '플러그앤차지' 기능을 적용, 별도의 사용자 확인과 결제 없이 바로 충전 커넥터만 연결해 간편하게 충전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기존 여러 단계를 거쳐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신규 출시되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전기차에 이 기능을 모두 탑재할 계획이다.

또 충전소 만차 시 대기자간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앱 대기표 발급 시스템인 '디지털 큐(Queue)' 서비스를 적용하기로 했다.

충전소의 경우 캐노피 건축물로 만들어 비가 오는 상황에서도 고객이 편안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E-핏을 통해 충전 생태계 플랫폼을 육성하는 등 국내 충전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충전 인프라 생태계 육성을 위해 ▶실행 네트워크 구축 ▶다각적인 협업 추진 ▶충전 인프라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 3가지 중점 전략 방향을 구상 중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올해부터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라며 "전기차 시대에서의 미래 사업과 혁신 상품을 창출해 국내 충전 인프라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