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엠블럼 장착한 기아 'K8'…신형 디자인 공개

기아가 17일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코드명 GL3)의 차명을 K8으로 확정하고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기아가 17일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코드명 GL3)의 차명을 K8으로 확정하고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기아차의 새 엠블럼을 장착한 K8이 모습을 드러냈다.

17일 기아차는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의 차명을 K8로 화정하고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K8은 지난 2009년 1세대 모델로 출시한 K7의 후속 모델이다. K7은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50만대 이상이 판매되면서 기아차의 성장을 이끌어냈다.

기아는 K8에 신규 디자인의 정체성을 반영했다.

K8의 전면부는 브랜드 최초로 알루미늄 소재의 신규 엠블럼이 적용됐다. 또 테두리가 없는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그릴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라디에이터 그릴 양 옆에는 주간주행등과 방향지시등의 기능을 하는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이 적용됐다.

기아 관계자는 "새로운 차명 K8에 맞는 충분한 실내 공간, 주행 성능, 첨단 주행 보조 기술 등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