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공학회 "내연기관차 관심도 지속돼야"

내연기관차 잘 팔려야 미래차 연구개발 여력도 생겨
전기차 생애주기 기반 환경영향 평가 움직임도 고려 필요성

한국자동차공학회가 19일 서울에서 자동차 기술·정책 개발 로드맵을 발표했다. 자동차공학회 제공 한국자동차공학회가 19일 서울에서 자동차 기술·정책 개발 로드맵을 발표했다. 자동차공학회 제공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상황에서 미래형 자동차뿐만 아니라 당장 시장 주류인 내연기관차 경쟁력 강화에도 함께 힘써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9일 열린 한국자동차공학회 주최로 열린 발표회에서다.

한국자동차공학회는 19일 서울에서 '자동차 기술·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를 갖고, 미래 차 기술 개발 전략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선제적 시장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배충식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교수(한국자동차공학회 부회장)는 "내연기관차 효율 개선과 전기동력차 혁신을 위한 기술을 개발해 코로나19 이후 세계 자동차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배 부회장은 올해 국내 완성차 판매가 연 17%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럴 때 정부와 기업이 특정 기술에 집중하기보다 균형잡긴 정책을 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기형 한양대 기계공학과 교수도 내연기관차량에 대한 중요성이 미래차의 가능성에 가려져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재정 적자가 예상됨에 따라 친환경차 개발에 필요한 막대한 투자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당분간은 현금을 벌어오는 내연기관의 경쟁력 강화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적어도 5년 이후까지는 높은 제조 비용과 한정된 수요로 인해 친환경차 적자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내연기관은 퇴출 대상이 아니라 수십년간 여전히 주요 동력원 역할을 할 것이라는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기차는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지만 전기 생산시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이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배출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민경덕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자동차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완전히 파악하려면 생산부터 재활용까지 전생애주기를 고려해야 한다"며 "세계적으로 전생애주기적 분석 기반 규제 움직임이 있으므로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