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 대학 + 기업', 대구경제 활성화 포럼 발족

김부겸 국회의원, ICT 기업 간담회에서 밝혀

대구경북 ICT산업협회는 24일 수성알파시티 SW융합클러스터에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수성갑)을 초청 'ICT 산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석민 선임기자 대구경북 ICT산업협회는 24일 수성알파시티 SW융합클러스터에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수성갑)을 초청 'ICT 산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석민 선임기자

대구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대학, 기업 등이 함께 참여하는 포럼이 발족한다. 포럼은 향후 대구경제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전략을 논의할 전망이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수성갑)은 24일 수성알파시티 SW융합클러스터에서 열린 'ICT(정보통신기술) 산업 활성화 간담회'에 참석,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등이 본사만 대구에 있을 뿐, 지역 사회와 경제에 기여하는 것이 별로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이제 서로 모여 대구경제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하자"고 포럼 출범 계획을 밝혔다.

앞서 황인수 ㈜퓨전소프트 대표는 "이전 공공기관들이 본사만 대구에 두고, 주요한 사업은 서울에서 발주함으로써 대구 기업을 원천적으로 배제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대구ICT 기업이 혁신도시 내 정부 공공기관의 SW관련 사업 발주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불가피하게 대기업이 주축이 될 수밖에 없는 프로젝트일 경우에도 대구기업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하는 비율을 평가의 주요 요소가 될 수 있도록 제도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구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등이 SW융합클러스터 조성에만 집착하고, 활성화 방안에는 뒷짐만 지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최대룡 ㈜YH테이타베이스 대표는 "ICT 산업은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산업으로 미래형 자동차, 물, 의료, 에너지, 사물인터넷(IoT) 등 대구의 5대 전략산업을 성공시킬 인프라인 만큼, 전략적 육성이 필요하다"며 "5대 전략산업의 ICT 분야 지원 거점을 SW융합클러스터로 집중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또 "SW융합클러스터가 제대로 발전하려면 각종 문화시설과 교육시설을 비롯한 다양한 복합공간을 갖춰야 한다"면서 "그래야 우수 인재 유출을 방지하고, 대구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거점으로서 SW융합클러스터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