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 실종 노인 이틀만에 구조 성공

실종 노인 소방드론으로 수색. 대구소방본부 제공 실종 노인 소방드론으로 수색. 대구소방본부 제공

21일 대구 북구에서 실종된 노인(67세 여성)이 이틀여만인 23일 낮 무사히 구조됐다.

대구소방본부에 따르면 21일 오후 1시 41분 이 노인에 대한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실종자는 대구 북구 사수동 브라운스톤아파트 뒤편 야산에서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방 및 경찰 인력에 수색견은 물론, 소방드론까지 투입돼 수색이 이뤄졌다.

수색은 주말 내내 이어졌다. 특히 22일에는 대구사격장 인근 CCTV상에 실종자가 발견돼 실종자 찾기에 탄력이 붙었다.

결국 소방 및 경찰 인력은 오늘(23일) 낮 12시 25분쯤 북구 금호동 한 도로 인근에서 실종자를 구조, 대구가톨릭대병원으로 이송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