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운전면허증' 내년부터 추진…QR코드나 바코드 형식

사진제공=KT 사진제공=KT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가 경찰청과 함께 정보통신기술(ICT)을 바탕으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추진한다.

2일 통신 3사는 공동 본인인증 브랜드 'PASS(패스)' 기반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고자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통신3사는 경찰청 및 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PASS'를 연동해, 내년 1분기까지 자사 고객들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통신3사 측은 해당 서비스가 대면·비대면 환경에서 운전자격 및 신원을 증명할 수 있도록 설계함으로써, 기존 실물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법적 지위를 가지도록 할 예정이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휴대전화 이용자가 'PASS' 앱에서 이용약관에 동의한 후 실물 운전면허증을 등록하면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QR코드나 바코드 형태로 표출되기에, 운전자의 편의성을 증진시킬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