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호 태풍 링링 우리나라 가까워져…6일부터 직간접 영향권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4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9㎞로 북북서진 중이다. 기상청 제공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4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9㎞로 북북서진 중이다. 기상청 제공

13호 태풍 링링이 우리나라로 북상함에 따라 6일부터 우리나라는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4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9㎞로 북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60hP,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39m, 강풍 반경 320㎞의 중형 태풍으로 크기를 키웠다.

우리나라는 6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13호 태풍 링링은 6일 오후 3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440km 부근 해상을 지나 7일 오후 3시 서산 서남서쪽 약 70km 부근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링링이 7일 밤 경기 북부나 황해도 서해안을 통해 상률해 북한을 관통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이에 따라 6일 오후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남해안까지 비가 이어지고, 7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제주도는 7일 오후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하지만 대부분 지역은 8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진다.

7~8일 예상강수량은 ▷제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 서해5도 100~200㎜(많은 곳 제주도 산지 300㎜ 이상)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 전라도(남해안 제외) 50~100㎜(많은 곳 150㎜ 이상) ▷강원 영동, 경상도(지리산 부근, 남해안 제외) 20~60㎜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