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호 태풍 링링 7일 한반도 통과 가능성…서울 영향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 쪽으로 북상 중인 가운데 우리나라에 직격탄이 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기상청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 쪽으로 북상 중인 가운데 우리나라에 직격탄이 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기상청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 쪽으로 북상 중인 가운데 우리나라에 직격탄이 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중심기압은 994hPa,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21m, 강풍 반경은 250㎞의 소형 태풍이다. 태풍 링링은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650㎞ 해상에서 시속 9㎞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태풍 링링은 6일 오전 9시경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약 310㎞ 해상, 7일 오전 9시경 전북 군산 북서쪽 약 110㎞ 바다를 지나 한반도로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링링의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운 시간은 7일 정오로, 서울에서 북서 방향으로 약 40㎞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태풍의 실제 경로는 현재 예상과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13호 태풍 링링은 현재 수온이 높은 해역을 느리게 지나며 점차 강해지고 있다"며 "내일 밤사이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을 지난 뒤 우리나라로 빠르게 북상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