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풀 반대" 분신한 택시기사 결국 숨져…이번이 두 번째라고?

지난 10일 '카카오 카풀'에 반대하며 분신해 사망한 택시기사 최모 씨의 분향소가 12일 국회 앞에 설치돼 택시단체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택시기사 사망 지난 10일 '카카오 카풀'에 반대하며 분신해 사망한 택시기사 최모 씨의 분향소가 12일 국회 앞에 설치돼 택시단체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택시기사 사망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 마련된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행에 반대하며 분신한 택시기사 최모 씨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택시기사 사망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 마련된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행에 반대하며 분신한 택시기사 최모 씨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택시기사 사망

'카카오 카풀 반대'를 주장하며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분신을 시도한 택시기사 임모(64) 씨가 결국 숨졌다. 카풀 서비스 반대를 주장하며 택시기사가 분신해 사망한 것은 벌써 두 번째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임 씨는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오전 5시 50분 숨졌다.

임 씨는 전날 오후 6시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변, 불이 난 택시 안에서 구조됐다. 임 씨가 전신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택시에서 유류 용기가 발견된 점으로 미루어 임 씨가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택시 단체들은 임 씨가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하는 취지에서 그가 분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분신 직전, 카풀 반대 투쟁을 함께 한 동료들에게 전화를 걸어 "희망이 안 보인다", "카풀 이대로 두면 우리 다 죽는다"라는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는 택시기사 최 모(57) 씨가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행에 반대한다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몸에 불을 질러 숨진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