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조재범 성폭행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 진술을 마치고 법원을 나오고 있다. 조 전 코치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 진술을 마치고 법원을 나오고 있다. 조 전 코치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자신을 폭행해 구속 수감된 조재범 전 코치에게 4년간 상습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며 추가로 고소장을 낸 것이 알려져 온라인이 분노로 들끓었다.

특히 심석희 선수는 자신이 미성년자였던 지난 2014년(당시 만 17세)부터 조재범 전 코치가 강제 추행과 성폭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해 충격을 줬다. 조재범 전 코치는 변호인을 통해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상황.

심석희 선수는 최근까지도 성폭행 피해 사실에 대해 아무에게 알리지 않고 혼자 고통을 감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최근 한 팬으로부터 받은 응원 편지에 힘입어 성폭행 피해를 밝히게 됐다고 심석희 선수 변호인이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