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 11일부터 헬스장 영업 허용 "오후 9시까지"

헬스클럽관장협회 회원들이 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해제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헬스클럽관장협회 회원들이 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해제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시가 내일인 11일부터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영업을 허용키로 했다.

그간 집합금지 조치가 적용돼 온 시설들에 앞으로는 집합제한 조치를 적용한다는 얘기다.

10일 부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상황 보고에서 "11일부터 실내 체육시설업에 대해 오전 5시부터 오후 9시까지 영업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단, 8㎡당 1명으로 수용인원이 제한된다.

또한 고위험시설인 격렬한 GX류(에어로빅, 줌바, 스피닝, 킥복싱, 테보 등)는 제외된다.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조치에 따라 일반관리시설 중 실내 체육시설업만 유일하게 집합금지가 적용돼 형평성 문제가 계속 제기됐는데, 이에 대해 부산시가 따로 제한적 허용 결정을 내린 것이다.

정부 방역조치가 형평성을 잃었다며 7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헬스클럽이 조명을 켜놓는 '오픈 시위'를 벌이고 있다. 러닝머신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가림막이 설치되어 있다. 이날 정부는 모든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이용대상을 아동·청소년으로, 운영 목적도 교습으로만 한정해 동시간대 9인 이하 운영을 허용했다. 이에 주요 이용객이 성인인 헬스장 주인들의 반발이 있어 형평성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정부 방역조치가 형평성을 잃었다며 7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헬스클럽이 조명을 켜놓는 '오픈 시위'를 벌이고 있다. 러닝머신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가림막이 설치되어 있다. 이날 정부는 모든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이용대상을 아동·청소년으로, 운영 목적도 교습으로만 한정해 동시간대 9인 이하 운영을 허용했다. 이에 주요 이용객이 성인인 헬스장 주인들의 반발이 있어 형평성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물론 지난 7일 정부가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9인 이하 교육·돌봄 목적 아동·학생 대상으로만 영업이 가능하다고 완화 조치를 밝혔지만, 이에 대해 성인 이용자가 대다수인 실내체육시설 현장을 제대로 모르고 만든 대책이라는 비판이 나온 바 있다.

이어 다시 사흘만인 10일 부산시가 방역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낮 16시간 동안 영업을 할 수 있는 '실질적' 대책을 내놓은 맥락이다.

앞서 헬스장 업주 등이 집단행동을 통해 정부에 집합금지 조치 등의 완화를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부산시청 앞에서도 현지 관계자들의 집회가 열린 바 있다.

이에 따라 부산에 이어 다른 지자체에서도 완화 조치가 이어질 지에 관심이 향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