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알 수 없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장의 기능문제 의심해봐야

홍종희 원장 홍종희 원장

급할 때에는 시야가 좁아 질 수밖에 없다. 특히 당장 문제가 발생해 피해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곤란한 상황에서 빠져나오기 힘들 때가 많다. 이때 눈앞에 문제에만 집중하지 말고 한걸음 떨어져서 전체적인 상황을 봐야한다.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보라'라는 말을 떠올려야 하는 것이다.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에도 단순히 나무를 보기보다는 숲을 볼 필요가 있다. 복통, 팽만감, 설사, 변비, 배에서 물소리가 나는 등의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이 나타나면 증상의 경감을 위한 치료에 앞서 원인을 보고 치료에 나설 필요가 있다.

재발이 진행되면 환자가 느끼는 스트레스가 늘어나 과민성대장증후군이 악화되는 상황에 처한다. 스트레스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원인이 되기도 하지만 악화시키는 원인도 되기 때문에 악순환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건대입구점 홍종희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을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먼저 장의 기능문제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장의 기능문제는 진단이 어려워 원인을 알 수 없을 때가 많다. 장의 기능문제는 근육이나 신경의 문제로 나타나기 때문에 위장공능검사와 같은 기능검사를 통해 이뤄질 수 있다. 정상인과의 비교를 통해 환자의 장의 상태를 효과적으로 파악해야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에 도움을 준다."고 조언했다.

이어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원인이 되는 장의 기능문제를 진단하는 위장공능검사 등을 통해 대장의 연동운동 능력 등 장의 기능적인 부분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즉 위장의 움직이는 힘이나 위나 장을 지배하는 자율신경(부교감=미주신경, 교감신경)의 기능 및 연동운동(수축 팽창)이 정상적으로 잘 이뤄지는 지 등의 문제를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한방에서는 자율신경검사를 통한 스트레스 측정, 문진, 설진, 복진, 교감신경 활성도를 파악하는 양도락 등 보다 정확한 검사도 적용해 세심한 진단에 주력한다. 구체적인 과민성대장증후군 원인을 찾기 위해서다.

이러한 진단을 통해 한방에서는 주로 장위탕 등의 한약처방을 통해 소장 또는 대장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회복되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원인치료에 주력한다. 개인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나는 증상과 원인에 따른 정확한 처방에 힘쓴다. 미주 신경을 간접적으로 활성화시켜 대장 기능의 회복에 도움을 주는 경락신경자극술도 개인에 따라 적용한다.

홍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는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적절한 원인을 찾아 다양한 증상에 따른 정확한 처방을 진행할 수 있다면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 여기에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생활관리를 진행할 수 있다면 재발을 극복하고 증상에서 벗어나는데 큰 힘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