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경산시 경계 허물고 경제협력"

대경연 기본구상 용역 최종보고…4개 분야 44개 사업과제 실시
도시철도 연장·학군 문제 관심…정부와 광역지자체 협력 중요
산업·사람·SOC·행정 등 4개 분야 44개 사업 제안

23일 경산시청에서 열린 '수성.경산 경제협력 기본구상 용역' 최종보고회에 참석한 최영조 경산시장과 김대권 수성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23일 경산시청에서 열린 '수성.경산 경제협력 기본구상 용역' 최종보고회에 참석한 최영조 경산시장과 김대권 수성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수성구와 경북 경산시가 경계를 허물고 공유와 협력으로 지방자치의 협력공동체 본보기를 만들어 봅시다."

대구 수성구와 경북 경산시가 23일 경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수성·경산 경제협력 기본구상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보고회는 역사, 문화, 지리적으로 밀접한 생활권에 있으며 경제, 교통, 교육 등 주민생활 전반을 공유하는 수성구와 경산시가 도시 간 경쟁력 향상과 이를 통한 공동번영과 상생협력 기반 조성을 위한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대구경북 기초 지방자치단체 간 경제협력 방안 논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용역을 맡은 대구경북연구원은 이날 '경계를 허물고 공유와 협력이 이루어지는 지방자치 협력공동체 수범도시'라는 비전를 설정하고 산업, 사람, SOC, 행정 등 4개 분야 44개 사업의 기본구상을 마련해 협력과제로 제안했다.

분야별로 보면 산업 분야에서 ▷미래형 모빌리티 산업 육성 ▷뷰티산업 육성 ▷콘텐츠 기반 청년인재 양성 ▷수성·경산형 일자리 창출 등 11개의 사업의 협력과제를 제안했다.

사람 분야에서는 ▷글로벌 미래교육특구 조성 ▷수성·경산형 문화네트워크 구축 등 문화이음 ▷온디멘드 문화관광 지대 ▷청년 행복 프로젝트 등 14개 사업이 제시됐다.

SOC 분야에서 ▷대구도시철도 1·2호선 경산 연결 순환선 및 3호선 경산 연장 ▷광역도로 개설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 등 11개 사업이다.

행정 분야에서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인 화장장(명복공원) 사용·보건복지·체육 등 공유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반 공동 운영 ▷농기계 임대 공동 이용 등 8개 사업이 제시됐다.

수성구와 경산시는 미비점을 보완해 2월 말까지 기본구상 용역을 마무리하고 앞으로 제시된 과제를 구체화하고 실현할 수 있는 대상 사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선정된 사업에 대한 세부 실천계획 수립 용역을 수행하고, 사업추진 방안에 대한 논의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두 지자체는 주민들이 가장 피부에 와닿는 도시철도 연장과 학군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앙부처와 광역단체의 협력이 필요해 대외적으로 같은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경계를 넘는 발상의 전환으로 차별화된 도시발전 전략을 마련하고, 공동의 어젠다에 대해 행정역량을 모아나가겠다"며 "경산과 이웃으로서 더욱 가까워지고, 두 도시가 동반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경산시와 수성구가 상생발전과 동반성장 방안을 모색하는 것은 단순한 경제협력 이상의 의미가 있다"면서 "장기적으로 양 도시의 발전을 촉진하고 시민들의 삶의 질과 만족도를 높여주는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