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구미 ICT 수출액 26% 줄었다

4월 무선통신 39%·공학기기 32%…디스플레이 외 모든 품목 하락
리쇼어링 단지 등 대책 내놔야

수출도시 구미를 대표하는 무선통신기기 등 ICT 수출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수출도시 구미를 대표하는 무선통신기기 등 ICT 수출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수출도시 경북 구미를 대표하는 무선통신기기·광학기기 등 ICT(정보통신기술) 수출입 실적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조정문)가 지난 4월 구미의 ICT 수출입 동향을 분석한 결과 수출액은 8억9천700만달러로 전월 대비 25.9%, 수입액은 3천100만달러로 17.3% 각각 감소했다.

코로나19가 3월부터 미국 등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무선통신기기 등 ICT 수출 중심인 구미가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구미상의는 분석했다.

수출 품목별로는 무선통신기기는 3억8천500만달러로 39.5%나 감소한 것을 비롯해 반도체는 1억6천300만달러로 4.7%, 광학기기는 1억1천300만달러로 32.3%, 디스플레이는 1억200만달러로 1.0%, 영상기기는 3천200만달러로 34.7% 각각 줄었다.

수입 품목 역시 무선통신기기 34.0%, 반도체 20.9%, 광학기기 23.9% 등 디스플레이를 제외한 모든 ICT 품목들이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출 국가별은 미국이 1억3천200만달러로 60.0%나 급감했고, 중국이 1억2천200만달러로 24.7%, 아랍에미리트연합 29.7%, 베트남 39.5%, 캐나다 92.3% 등 대부분 지역이 감소했다.

구미 ICT의 무역수지 흑자액은 올해 1월 6억9천700만달러, 2월 9억3천900만달러, 3월 11억7천300만달러로 증가세 였으나 4월엔 8억6천600만달러로 전월 대비 26.2% 하락했다.

김달호 구미상의 부국장은 "코로나19가 안정돼 기업이 정상 가동될 때까지 정부는 파격적인 자금지원과 규제완화는 물론 구미 5산단 일부를 '리쇼어링 전용단지'로 지정하는 등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