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 가닥

靑 "6일 당정청 회의서 윤곽 나올 것"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법·제도개혁 TF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법·제도개혁 TF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난 1차 때와는 다르게 선별 지급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모양새다. 다만 구체적 기준은 6일 열릴 고위 당정청회의 후에야 나올 전망이다.

4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2차 재난지원금을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를 본 계층을 중심으로 선별 지원할 방침"이라며 "이중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우 매출을 주요 잣대로 지급 대상을 가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추석 전 선별 작업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정부 내 구상은 다음 주까지 확정해 (지원방안을)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정규직, 특수고용직 노동자는 어떻게 선별하느냐'는 질문에 "각 그룹에 맞는 맞춤형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여러 프로그램을 나눠 논의 중"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피해가 집중된 영역을 각 부처와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전날 밤에도 방송에 출연해 "코로나19 1차 확산 때와 다르게 현재는 피해가 특정 계층에 집중된 만큼 이들에게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게 맞다"고 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는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문제와 관련해 "이번 주 일요일(6일)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윤곽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추석 전에 피해를 본 분들에게 지급하려면 시간이 많지 않은데 구체적 지급 대상자, 규모 등에 대해 조만간 윤곽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조율이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