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남원 공공의대 설립 압박 해명 "전화한 건 맞지만…"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공공의대의 전북 남원 설립을 지난 2월 19일 20대 국회 당시 보건복지위원회 및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종용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언론 보도가 2일 나와 화제였다.

이에 대해 이날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측이 해명했다.

국무총리비서실은 해명자료를 내고 "김승희 전 의원에게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화를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입법이 필요한 정책에 대한 협조 요청이었다"고 해명했다.

해명자료에서는 2018년 2월 전북 남원 소재 서남대가 폐교되면서 서남대 의대 정원을 활용해 공공의대를 신설키로 그해 4월에 당정이 합의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야당이 이에 대해 반대를 해 관련 법안 처리가 지연되고 있었고, 20대 국회 종료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법안 자동 폐기를 막기 위해 협조 요청 차 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측은 "정부가 추진하는 주요정책은 국회에서의 입법이 있어야만 실행된다"며 "정부는 입법화가 필요한 주요정책에 대해 여야를 막론하고 언제든지 협조 요청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