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백신 연구심의, 1주일 이내로 단축"

국내서 치료제·백신 30여 건 연구 중…심의 면제 가능한 연구부터 처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1차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1차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앞당기고자 공용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에서 1주일 이내 심의를 진행하도록 한다. 가능하다면 심의를 면제해 연구개발을 신속히 돕기로 했다.

정부는 24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1차 회의를 열고 이런 제도 개선사항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한 범정부 지원단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한시바삐 개발하고자 정부가 산·학·연·병과 상시로 협업하고 지원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공동 단장을 맡았다.

제1차 회의에서는 공용 IRB를 통해 코로나19 연구 심의가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환자·완치자 혈액 등을 활용해 연구할 때는 착수 전 미리 IRB 심의를 받아야 한다. 이때 연구기관 자체 IRB를 활용하면 기관에 따라 절차가 길어지는 등 불편이 있다.

이에 따라 공용 IRB에서는 이달 말부터 코로나19 관련 연구 중 IRB 심의 면제가 가능한 연구를 접수해 신속 처리하기로 했다.

현재 공중보건상 긴급한 조치가 필요한 때 국가·지자체가 직접·위탁연구하거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유 코로나19 관련 데이터를 활용해 연구하는 때는 심의를 면제받을 수 있다.

범정부 지원단은 다음 달 중 코로나19 관련 연구 심의를 도맡을 특별심의위원회를 신설한다. 특별심의위는 심의면제 대상이 아닌 코로나19 연구에 대해서도 심의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돕는다.

이번 조치에 따라 정부는 그간 심의 대기에만 1~2개월 들던 IRB 절차를 1주일 이내로 단축할 것으로 예상했다. IRB 심의면제 지침(가이드라인)도 마련·배포해 다른 IRB도 신속히 심의를 면제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범정부 지원단은 또 국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및 방역물품·기기 개발 전반에 걸친 전략을 담은 범정부 청사진(로드맵)을 세워 6월 초까지 발표할 방침이다.

로드맵에는 국내 치료제·백신 개발 목표 및 일정, 생산 현황 및 국가비축 물량, 방역물품·기기 국산화 목표 및 지원계획,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및 신속지원 등을 포함한다.

현재 국내에서는 약 30여종의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이 진행 중이다.

기존 약물의 치료범위를 코로나19로까지 확대하는 약물재창출 연구 7건, 신약개발 13건 등 치료제가 20여 건이다. 백신은 10여 건이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약물재창출 전략을 통한 치료제 후보물질을 우선적으로 발굴하고, 백신 개발에도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R&D 전반에 걸쳐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는 전략과 방법을 찾는 데 계속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