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재산 19억4천만원…6천만원↓

정세균 총리 50억5천만원…정부 재산공개대상자 중 77.5% 증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논의를 위한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논의를 위한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보다 약 6천600만원이 줄어든 19억4천900만원을 신고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재산이 50억5천400만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9천200만원이 증가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0시 관보를 통해 공개한 신고 내역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년 사이 재산이 6천673만원 감소했다. 재산이 줄어든 주요 이유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약 1억5천만원을 신고한 모친 강한옥 여사가 별세하면서 등록 대상에서 제외된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 부부의 예금은 증가했다. 문 대통령이 9억3천200만원으로 6천300만원, 부인 김정숙 여사의 예금이 6억1천700만원으로 500만원가량 늘었다. 근로 소득 및 연금소득 등의 저축 증가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정 총리의 경우 아파트 공시가격 상승 등으로 재산이 늘었다.

대통령 비서실에서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5억5천만원 증가한 58억5천여만원을 신고했다. 반면 김외숙 인사수석비서관은 재산이 18억7천만원이었지만 1년 사이 5천100만원이 감소했다.

정부에서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3억9천700만원이 늘어난 19억4천300만원을 신고했다. 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재산이 22억4천200만원으로 1년 전에 비해 약 2억원이 증가했다. 장관 중에서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00억7천만원으로 재산 1위였다. 지난해보다 약 5천200만원이 증가했다. 가장 많이 재산을 불린 장관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15억 여원이 늘었다. 그의 재산 총액은 약 80억원이다.

한편 올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은 13억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재산총액을 기준으로 보면 공개대상자의 55.9%인 1천42명이 10억원 미만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재산공개대상자 가운데 77.5%인 1천446명은 종전 신고 때보다 재산이 증가했고, 22.5%인 419명은 재산이 감소했다.

재산 변동 사유를 보면 토지의 개별공시지가 및 공동주택·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 등에 따른 가액 변동으로 인한 증가가 4천400만원(51.2%)이었다. 급여 저축이나 상속 등으로 인한 순재산 증가 폭은 4천200만원(48.8%)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