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8천명의 관중'과 함께 하는 리그 마지막 경기

관중들을 향해 세레머니 하고 있는 손흥민의 모습. 기사와 관련 없음. 로이터 연합뉴스 관중들을 향해 세레머니 하고 있는 손흥민의 모습. 기사와 관련 없음. 로이터 연합뉴스

올 시즌 마지막 정규리그 경기에서는 손흥민(29·토트넘)이 8천명의 관중과 함께한다.

23일(이하 한국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이르면 5월 17일부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등 프로 종목 경기장에 최대 1만 명의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토트넘 홈인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6만2천석),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인 올드 트래퍼드(7만4천석) 등 수용 인원 4만 명이 넘는 경기장은 최대 입장 관중 수가 1만 명으로 제한되며, 그보다 작은 경기장은 전체 좌석 수의 4분의 1까지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

이에 따라 EPL 올 시즌 마지막 38라운드에서는 각 홈 구단이 수천에서 1만 명의 관중을 받을 수 있게 된다. 38라운드만 5월 17일 이후인 24일 열리기 때문이다.

토트넘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레스터시티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레스터 홈구장인 킹 파워 스타디움은 3만2천석 규모여서 손흥민은 약 8천 명의 관중 앞에서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를 전망이다.

손흥민과 현지 관중의 만남이 이보다 이른 4월 26일 이뤄질 수도 있다.

영국 정부는 앞서 4월부터 단계적으로 관중 입장을 위한 '테스트'를 할 계획인데,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4월 26일 리그컵 결승전과 5월 15일 FA컵 결승전이 테스트 대상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토트넘은 FA컵에서는 탈락했으며, 리그컵에서는 결승에 올라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한다.

EPL 등 영국 축구 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탓에 지난해 3월부터 심각한 파행을 겪었다.

올 시즌 한때 EPL 일부 구장에서 최대 2천 명의 관중 입장이 허용됐지만, 지난 12월 변형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다시 무관중으로 돌아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