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200승 달성·파이널A 진출 '겹경사'

홈에서 성남FC 3대2로 제압
세징야 40(득점)-40(도움)클럽에 가입

16일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성남FC와 대구FC의 경기. 전반 10분 대구 세징야가 데얀에게 볼을 연결하고 있다. 이 골을 데얀이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도움을 기록한 세징야는 K리그 역대 21번째로 40(득점)-40(도움)클럽에 가입했다.대구FC 제공 16일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성남FC와 대구FC의 경기. 전반 10분 대구 세징야가 데얀에게 볼을 연결하고 있다. 이 골을 데얀이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도움을 기록한 세징야는 K리그 역대 21번째로 40(득점)-40(도움)클럽에 가입했다.대구FC 제공

 

16일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성남FC와 대구FC의 경기. 전반 10분 대구 세징야가 올려준 볼을 데얀이 헤딩으로 마무리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16일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성남FC와 대구FC의 경기. 전반 10분 대구 세징야가 올려준 볼을 데얀이 헤딩으로 마무리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대구FC가 미뤄왔던 '2년 연속 파이널A 진출'과 'K리그 통산 200승'을 달성했다. 세징야는 K리그 역대 21번째로 40(득점)-40(도움)클럽에 가입했다.

대구는 16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성남FC와의 경기에서 미뤄왔던 화력을 폭발시키며 3대2로 승리했다. '2년 연속 파이널A 진출'과 'K리그 통산 200승' 달성은 물론 미루어 왔던 세징야의 40(득점)-40(도움)클럽 가입도 동시에 이뤄냈다.

2003년 K리그에 뛰어든 후 기업구단인 성남FC(성남일화 기록 포함 450승)을 제외하고 시민구단 중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200승을 달성했다. 또 지난해 창단 후 첫 파이널A(1위~6위)에 진출한 데 이어 창단 후 처음으로 2년 연속 상위 스플릿 진출에 성공했다. 세징야는 역대 K리그 선수 중 21번째로 가입했다.

양팀이 모든 것을 쏟아 부은 경기였다. 대구는 전방에 세징야, 데얀을 배치했고 중원에는 신창무, 츠바사, 류재문, 박한빈, 정승원이 자리했다. 수비진에는 김우석, 김재우, 정태욱이 최종수비에 나서며 골키퍼 장갑은 구성윤이 꼈다.

대구가 먼저 골문을 열었다. 전반 10분 세징야의 자로 잰듯한 크로스를 데얀이 헤딩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리더를 잡았다. 데얀의 올 시즌 7골이자 세징야는 K리그 통산 142경기에 출전, 54득점, 40도움을 완성해 '40-40 클럽'을 달성했다. 전반 37분에는 세징야가 직접 추가 골을 넣으며 2대0으로 앞서갔다.

다급해진 성남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44분 김동현의 코너킥을 이창용이 머리로 득점에 성공하면서 한 점을 따라붙었고 후반 14분 나상호가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경기는 2대2로 균형을 맞췄다.

균형은 4분여 만에 깨졌다. 후반 18분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정승원이 크로스를 올렸고 데얀이 완벽한 헤딩으로 마무리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병근 감독 대행은 "우리 선수들이 다 같이 어려움을 이겨내려는 정신력이 강했다. 울산경기 때부터 볼을 놓치지 않으려는 모습이 좋았고 연습 때도 선수들이 집중해주는 모습이 나왔다. 최근 흐름이 좋은 성남이었지만 이길 거라 생각했다. 시즌 초반에 파이널A 진출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이 목표였다. 스플릿전에 가서 포항을 끝까지 물고 늘어져 ACL에 진출하겠다. 선수들이 연습할 때 열심히 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앞으로도 좋은 경기로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