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A’ 상주, 마지막 밤 "전광판 밝혀라"

12일 성남과 홈경기 3연승 기대…랜선 실시간 응원 영상 송출 행사

12일 마지막 홈경기 무관중의 아쉬움을 덜기 위해 상주상무는 팬들을 대상으로 실시간 화상 응원 영상 전광판 송출 이벤트를 준비했다. 12일 마지막 홈경기 무관중의 아쉬움을 덜기 위해 상주상무는 팬들을 대상으로 실시간 화상 응원 영상 전광판 송출 이벤트를 준비했다.

파이널A를 확정지은 상주상무가 성남FC와 홈경기서 3연승을 정조준한다.

상주는 12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성남FC와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를 치른다. 직관하지 못하는 팬들의 아쉬움을 해소하기 위해 상주는 랜선 실시간 응원 이벤트를 펼친다. 집관을 통해 선수들을 응원하고 경기장의 전광판을 통해 본인의 모습이 송출되는 형식이다.

치열한 경기가 예상된다. 두 팀의 최근 10경기 전적은 상주가 3승 3무 4패로 근소한 차이로 뒤쳐진다. 서로의 골망을 흔든 횟수 역시 상주가 11골, 성남이 12골로 한 골 차이에 불과하다. 더욱이 최근 다섯 경기서는 모두 1대 0, 한 골 싸움으로 승부가 갈렸다. 올 시즌 6월 20일 열린 성남과 첫 맞대결서는 후반 45분, 문창진이 결승 PK골을 터뜨리며 상주가 승점 3점을 챙겼다.

상주는 현재 승점 34점(10승 4무 5패)을 기록하며 정규리그를 세 경기 남기고 파이널A 진출을 조기 확정지었다. 창단 이래 K리그1 최고 승점을 기록 중이다.(19R 기준) 창단 이후 최다 승점인 55점을 달성했던 2019년보다도 6점이 높고 사상 첫 파이널A에 진출했던 2016년보다도 5점이 높다.

홈경기 무관중의 아쉬움을 덜기 위해 구단에서는 실시간 화상 응원 영상 전광판 송출 이벤트를 진행한다. 무관중 홈경기서 실시했던 전광판 이벤트는 팬들의 호응을 이끌어냈고 선수들도 이에 화답하듯 승리를 일궈냈다. 팬들의 응원 덕분에 홈경기 열 번 중 여덟 번을 승리로 가져가 홈승률은 80%에 육박한다. 팬들은 응원복, 플래카드, 스케치북, 삼행시 등을 통해 각양각색으로 자신이 지지하는 선수에 대한 응원전을 벌이며 사기를 북돋았다. 랜선 이벤트는 조기 마감될 만큼 팬들의 뜨거운 참여를 이뤄내고 있다. 이번 성남전서도 상주는 전광판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상주상무 한정판 마스크 및 상주상무 발광 응원봉을 증정하고 삼백한우뜰 식사권, 디투존 가족사진 촬영권, 사인볼 등 상주상무의 경품후원사와 패밀리하우스에서 제공하는 실시간 경품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사무국 전화(054-537-7222) 혹은 구단 SNS를 통해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