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축구단 유치 팔걷은 김천시

지역경제 파급효과 및 직·간접 고용창출에 매우 긍정적
김천도시브랜드 가치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

김천시가 상무프로축구단 유치를 위한 용역보고회를 진행했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가 상무프로축구단 유치를 위한 용역보고회를 진행했다.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가 상무프로축구단 유치에 나선다.

김천시는 지난 17일 시청 회의실에서 유치 타당성 검토 연구 용역 결과 보고회를 열고 상무프로축구단 유치를 위한 절차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천시는 올해 연고지 계약이 만료되는 상무프로축구단 유치에 따른 타당성을 객관·합리적으로 검토하고자 (사)정책기획연구원에 용역을 의뢰한 바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 용역을 수행한 (사)정책기획연구원 이석희 박사는 상무프로축구단 유치는 단기적으로는 투자 대비 약간의 손실 발생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유치 후 5년간 약 296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면 생산유발효과 600여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242여억원 등 1천460여억원의 경제파급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 봤다. 또 직·간접적인 고용 창출 인원도 2천700여명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뿐만 아니라, 김천 도시브랜드 강화, 스포츠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방 체육 발전 측면에서 매우 긍정적일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상무프로축구단 유치에 따른 이점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더욱 면밀히 검토하고, 더욱 많은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낼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천시는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시민 공청회 등을 통해 프로축구단 유치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등 유치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