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스토리텔러 노유진의 음식 이야기] 우리도 감처럼 변화하여,시대의 감(感)을 잡자.

푸드스토리텔러 노유진 푸드스토리텔러 노유진

늦가을 시골 마을 어귀를 지날 때면 낙엽 진 가지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주황색 과일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겨우내 까치들이 먹을 수 있게 사람들이 배려해둔 까치밥이라고도 불리는 감이 그것이지요. 감은 예로부터 풍요와 인심의 상징으로 감나무에는 열매가 풍성하게 열려서 지나가는 사람이 따 먹어도 뭐라고 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인정스러운 과일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삼한 시대부터 감을 재배해 왔다고 하니 우리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과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다.

베갯머리에서 즐겨듣던 전래동화 "호랑이와 곶감"에서는 호랑이가 가장 무서워하는 대상이 곶감이었고 조선 선조 때 박인로 선생은 홍시를 보고 돌아가신 어머니를 그리워하며"조홍시가"를 지었다. 그리고 오래도록 대중의 인기를 끌고 있는 가수 나훈아는 그의 노래 "홍시"에서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노래했다. 이처럼 감은 흔하지만 귀한 존재로 우리의 삶 속에서 늘 함께해왔다. 그리 오래되지 않은 어린 시절의 기억에도 감은 귀한 먹거리로 함께 했었다.

겨울방학이 되어 외가댁에 놀러 가면 외할머니는 높다란 선반의 바구니에서 분이 뽀얗게 피어난 하얀 곶감을 내어주곤 하셨다. 하얀 곶감의 분이 입안에서 시원한 단맛을 내며 녹아들어 올 때면 입가엔 절로 미소가 번졌던 기억이 난다. 신선이 마시는 달콤한 물이라고 칭할 정도로 맛도 영양도 뛰어난 감은 오랜 재배의 역사만큼이나 활용도가 높아서 모든 부위가 약재와 음식으로 활용되어 왔다.

한의학적으로 감꽃은 '시화(枾花)'라 해서 진액 손상을 치료하고, 심폐를 촉촉하게 하는 약으로 쓰였다. 감꼭지는 '시체(柿蒂)'라 해서 기를 내리고, 딸꾹질을 멈추는 약으로 쓰였으며 야뇨증의 아이들에게 달여 먹이기도 했다. 특히 기침, 천식, 만성기관지염에 감꼭지는 특효로 사용되었다.음식으로 활용하는 방법 또한 다양한데 봄에 나는 감나무의 새순은 차를 만들어 마셨고 떫은 감은 삭혀서 발효 숙성을 거치면 감식초로 먹을 수 있다.

감 말랭이 샐러드 감 말랭이 샐러드

딱딱할 때는 단감으로 먹고 말려서는 곶감으로 먹고, 얼려서는 홍시로 먹는다. 요즘에는 다양한 가공품으로 만들어져 감와인도 제법 대중화가 되어있다.그 밖의 감 활용법으로는 감잎이 세균 번식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어서 음식을 싸서 보관하는 데 사용해왔고 방습제와 방부제로도 활용했다. 또한 풋감은 감물을 만들어 천연 염색제로 사용하고 있다.

열매부터 감꽃, 감꼭지, 감잎까지 어느 하나 버릴 것 없이 다방면으로 활용되고 있는 감은 현대인에 비유하자면 멀티플레이어 같다. 어디선가 누군가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즉시 해결해 줄 수 있는 영화 속 슈퍼맨 같기도 하고….너무도 친숙해서 보지 못했던 감에 대해 하나씩 살펴보니 감은 우리들의 삶의 모습과 일치하는 점이 많았다.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사는 우리는 변화에 능동적인 감에게 배워야 한다.

떫어서 사람들에게 외면당하는 감이 탄닌성분을 버리고 말랑하고 달콤한 홍시가 되고, 오래도록 사랑받기 위해 수분이 빠지면서 하얀 분으로 갈아입고 꼬들꼬들해지는 곶감처럼 변화를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한다.맛, 식감, 모양을 완벽하게 바꿀 정도로 다양한 매력을 지닌 감처럼 우리도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자신으로 성숙하여가는 가을이 되길 바란다.

 

푸드스토리텔러 노유진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