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국내 장수 과자 모음.zip "라떼는 말이야~"

최근 복고 트렌드의 영향으로 음악, 패션, 게임 등 여러 산업에서 '뉴트로'(new-tro)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인 뉴트로, 이젠 낯설지 않으시죠?

그런데 과자도 생각보다 오래된 게 많은 거, 알고 계신지요?

옛날 과자이면서 요즘도 인기리에 팔리는 '옛-날 장수 과자'들을 모아봤습니다. 오래된 순으로 10위부터 1위까지, 살펴 보시죠.

▶10위=해태 홈런볼

우선 해태의 '홈런볼'이 있습니다. 나이가 39세라고 합니다. 1981년 출시됐습니다. 당시 과자 광고 영상을 보면 소비자 가격이 300원이라고 적혀 있네요.

▶9위=롯데 빠다코코낫

롯데 빠다코코낫은 올해 나이가 41세입니다. 1979년부터 판매됐습니다.

나오는 영상은 해태 '버터코코낱' 광고입니다. 오리온은 물론 롯데에서도 만들었던 '초코파이'(곧 나옵니다!)처럼, 빠다코코낫 류도 한 군데서만 만든 게 아니라는 거죠.

빠다코코낫은 최근 인기 캐릭터 '펭수'가 좋아한다고도 밝혀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습니다.

▶8위=오리온 오징어땅콩

오리온 오징어땅콩이 44세로 8위에 올랐습니다. 나이가 올라가다보니 광고 영상 화질도 흑백으로 접어들었네요. CF 모델은 '부탁해요~'의 이덕화 씨 젊은 시절입니다.

 

 

 

▶7위=해태 맛동산

해태 맛동산은 올해 45세가 됐습니다. 맛동산은 과자 맛만큼이나 광고 CM송도 유명하지요. "맛동산 먹고 즐거운 파티, 맛동산 먹고 맛있는 파티". 맛동산은 아빠들이 즐겨 사오는 과자로도 유명합니다.

▶6위=오리온 초코파이

러시아는 물론 북한에도 퍼진, '한류' 과자죠. 오리온 초코파이는 올해 46세입니다. 군대에서는 '눈물 젖은' 초코파이가 또한 유명합니다. 미군도 알고 있네요.

▶5위=삼양 짱구

5위는 삼양 짱구입니다. 올해 47세입니다. 'SINCE 1973'이라는 표기가 과자 봉지에 자랑스럽게 새겨져 있습니다. '짱구'하면 1992년 일본에서 만들어져 방영돼 우리나라엔 '짱구는 못말려'로 소개된 짱구가 유명한데요. 사실 그 전에 짱구라고 지칭한 과자 캐릭터가 있었습니다. 즉 삼양 짱구의 짱구와 짱구는 못말려의 짱구는 연관이 없습니다. 과거에는 '삼양 꿀짱구'라고 불렸네요.

▶4위=크라운 죠리퐁

48세의 크라운 죠리퐁이 4위에 올랐습니다. 옛적부터 '우유에 타 먹는' 섭취 방법을 홍보했습니다. 아역 배우 시절 양동근처럼 '그냥 입에 털어 넣어도' 맛있죠. 죠리퐁은 우유에 타 먹으면 정말 맛있습니다. 한끼 대용으로 딱 좋아요.

▶3위=농심 새우깡

3위는 정말 요즘 '핫'한 '깡'의 수혜자, 가수 '비'를 연관 키워드 삼아 화려한 조명이 이어지고 있는 농심 새우깡입니다. 비가 최근 새우깡 광고를 찍었는데요. 비도 좋고 새우깡도 좋고, 아주 '윈윈'입니다. 그래서 뉴트로 과자의 대표 사례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1971년생으로 올해 49세가 된 새우깡 역시 맛동산처럼 CM송이 참 귀에 익습니다. 모르는 사람이 없는 노랫말 "손이 가요 손이 가, 새우깡에 손이 가요. 아이 손, 어른 손, 자꾸만 손이 가"가 유명합니다. 그야말로 '국민 스낵'입니다.

▶2위=크라운 산도

"왼손으로 비비고, 오른손으로 비비고"라는 '먹는 방법 알려줌' 광고로 유명한 팔도 비빔면처럼, 크라운 산도 역시 과거 CF에 담긴 먹는 방법이 유명했습니다.

반으로 갈라 크림부터 먼저 낼름 혀로 핥아 먹으라고 권장했는데요. 물론 여느 과자처럼 한입 쏙 깨물어 먹어도 참 맛있었다고 합니다.

크라운 산도는 무려 1956년생입니다. 64세입니다.

▶1위=해태 연양갱

대망의 1위는 바로 광복의 해인 1945년에 태어난, 올해 75세의 어르신 과자, 해태 연양갱입니다. 대한민국 최장수 현역 과자라는 타이틀을 자랑합니다.

75년간 꾸준히 생산되며 우리나라 과자 역사 역시 꿰고 있는 영양 간식입니다. 은박(요즘은 금박) 포장을 까면 드러나는 짙은 밤색의 부드러운 양갱, 그 매력이 할아버지 할머니부터 아이들까지 가리지 않고 사로잡았습니다.

[영상 : 유채원, 조예림 인턴기자]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