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중앙회 새 앱 출시, 젊은층 고객 모시기 나서

저축은행 66곳 참여…예금·대출 한눈에 보고 가입

저축은행중앙회가 기존 통합 애플리케이션(앱)보다 비대면 서비스를 다양화하고 편의성을 높인 'SB톡톡 플러스(+)'를 9일 출시했다. 신용채 중앙회 정보기술(IT)본부장이 이날 열린 출시 기념식에서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 제공 저축은행중앙회가 기존 통합 애플리케이션(앱)보다 비대면 서비스를 다양화하고 편의성을 높인 'SB톡톡 플러스(+)'를 9일 출시했다. 신용채 중앙회 정보기술(IT)본부장이 이날 열린 출시 기념식에서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 제공

저축은행중앙회가 기존 통합 애플리케이션(앱)인 'SB톡톡'보다 비대면 서비스를 다양화하고 편의성을 높인 'SB톡톡 플러스(+)'를 9일 출시했다.

새 'SB톡톡+'는 앱 하나로 전국 79개 저축은행 중 66개 저축은행의 예·적금 계좌를 만들고, 체크카드 발급 신청과 대출 신청을 할 수 있다.

여러 저축은행 계좌를 가지고 있다면 각 저축은행 앱에 따로 접속할 것 없이 'SB톡톡+'에서 바로 잔액 조회와 이체를 할 수 있다.

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을 이용해 상대 계좌번호 없이 계좌이체 가능하다.

내가 사는 지역에서는 어느 저축은행을 이용할 수 있고, 어떤 상품이 있는지를 한 화면에 볼 수 있다.

영업점을 방문해야만 했던 대출 철회, 금리 인하 요구, 증명서 발급, 비밀번호 변경 등도 비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게 했다.

지문인증, 패턴, 간편비밀번호(PIN), 공인인증서 등으로 로그인할 수 있다.

앱은 24시간 이용할 수 있다. 전담 콜센터도 365일 24시간 운영된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중장년 위주로 영업해온 저축은행의 고객층을 젊은 세대로 확대하고, 지역 기반 영업을 해야 하는 저축은행의 고객 접점도 늘리고자 약 1년간 개발을 거쳐 'SB톡톡+'를 내놨다.

신용채 저축은행중앙회 정보기술(IT)본부장은 이날 출시 기념식에서 "저축은행에서 신상품 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앱의 디지털 기술이 합쳐지면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며 "앱 활성화로 국내 저축은행 고객이 1천만을 넘어서고 앱 거래량도 하루 100만명을 돌파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새 앱 출시 기념으로 모바일 상품권 증정과 예·적금 특별판매 등 행사를 진행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