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7개월 만 최저치…미 연준 추가 금리 인하 실망감에

전 거래일보다 7.21포인트 하락…코스닥도 이틀째 내려

코스피지수가 1일 개인과 외국인의 매도세에 밀려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이날 기준 금리를 인하했지만 추가 인하에 대한 기대감을 꺾으면서 투자심리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21포인트(0.36%) 내린 2,017.34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1월 4일 2,010.25를 기록한 이후 7개월 만의 최저치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863억원, 52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기관은 835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지수 역시 전장보다 7.92포인트(1.26%) 내린 622.26으로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천75억원, 231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천374억원을 순매수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한국시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한국시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 연방준비제도는 앞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10년 7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렸다. 그러나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장기적인 금리 인하의 시작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조만간 금리를 또 내릴 것이라는 신호로 단정해선 안 된다는 의미다.

이는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 인하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은만 금리를 더 내리면 양국 간 금리 역전현상이 심화하기 때문이다. 한은(1.75%→1.50%)과 연준(2.25∼2.50%→2.00∼2.25%)이 금리를 한 차례씩 내리면서 현재 역전폭은 0.50∼0.75%포인트다. 한은만 금리를 추가 인하하면 역전폭 상단이 1.00%포인트에 달한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