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가 장승환 작가의 '여묵'(餘墨)전

 

장승환 서예가 장승환 서예가

 

장승환 작품 '유예' 장승환 작품 '유예'

서예가 장승환 작가의 두 번째 개인전이 대구문화예술회관 11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다. '여묵' (餘墨)이란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장 작가는 한문 오체(五體: 행서, 초서, 전서, 예서, 해서)를 망라한 서예 작품을 비롯해 문인화, 사경(寫經) 등 150여 점을 선보인다.

정태수 한국서예사연구소장은 "장 작가의 작품을 보면 우아하고 반듯함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함을 발견할 수 있다"면서 "최근 작품에선 원만한 작가의 성품처럼 작품의 아우라도 외적으로 부드러우면서도 내면에는 강인함이 배어 있는 자신만을 서풍이 엿보인다"가 평했다.

장 작가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세계미술전에 참여했으며, 대한민국서예대전·매일서예문인화대전·대구시서예대전 초대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19일(일)까지. 053)606-6114.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