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스페이스펄 김건예 초대전 '잃어버린 계절'

김건예 작 'Season-Green wind' 김건예 작 'Season-Green wind'

아트스페이스펄은 19일(화)부터 6월 7일(일)까지 김건예 초대 개인전 '잃어버린 계절'을 펼친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잔잔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낸다. 이전 작품에서 보여주었던 강렬한 욕망과 화려한 색채를 사라지고 쓸쓸하지만 따뜻함을 화면에 품었다. 이 변화는 현재 우리가 직면한 팬데믹(Pandemic)에서 느낀 감성의 표현이 아닐지?

최근 두 달여간 우리 사회는 어리둥절한 상태에서 일시 정지됐었다. 작가는 사회적 무중력 상태와 같은 일상에서 창 밖 풍경을 보며 마음의 풍경을 그려냈다. 그럼으로써 자연 풍경을 통해 은유적인 치유의 감성회화를 보여주고 있다. 또 그의 풍경은 산과 들이 아니라 스틸컷 프레임에 포착된 사진처럼 마음으로 끌어당겨 놓았다. 이 기법으로 나무의 기둥은 그리드로 화면의 중심을 차지하고 배경은 감성적인 무드로 채웠다.

이전 회화에서 인물을 중심으로 그리드 기법을 사용했다면 이번에는 나무기둥을 주체로 그리드 기법을 사용했다. 붓 끝으로 가볍게 쓸어내리는 듯 교차하며 만들어내는 이 기법은 이번 풍경작업에서도 화면의 분위기를 더 강조하기 위해 부분적으로만 사용했다. 겨울도 봄도 아닌 코로나의 계절은 모두를 낯설고 불안하고 두렵게 한다. 김건예는 이번 전시에서 멜랑콜리한 색채와 분위기로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친 현대인을 위로하고 있다. 문의 053)651-6958.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