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얼굴아트센터 '2019 신진작가공모'초대전'

김민성 작 'Landmark' 김민성 작 'Landmark'

(재)달서문화재단(이사장 이태훈) 웃는얼굴아트센터는 20일부터 9월 8일(일)까지 '2019신진작가 공모'초대전'을 릴레이 형식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초대전을 위해 웃는얼굴아트센터는 지난 7월 1일부터 한 달 간 지역 미술계의 발전을 주도할 역량 있는 젊은 작가들을 공모했으며, 심사를 거쳐 김민성(회화'설치), 최수영(회화), 라다운(회화) 등 3명의 작가를 선정했다.

김민성 작가는 인간에 의해 만들어진 환상, 인공자연, 여행, 일상 등 한 장면들이 인간의 내면에 역작용해 유토피아를 만들어내는 지점에서 작업의 소재를 찾는다. 작가는 공간의 생동하는 힘을 겔 미디엄 물감을 이용해 화면에 나타낸다. 겔 미디엄은 합성수지로 만든 아크릴보조제로 가장 빨리 마르고 단단하게 굳어 플라스틱 같은 질감과 물감을 부풀리는 성질이 있다.

이러한 매체의 성질을 이용해 현대인의 삶을 표현하고 있다. 8월 20일(화)부터 25일(일)까지.

최수영 작가는 무의식적으로 응시하는 장소와 상황을 결합해 연상되는 기억의 이미지들을 결합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예를 들면 정지된 풍경에 겹쳐진 파도의 급습을 통해 혼란의 이미지를 표현함으로써 긴장감이 감도는 내면세계를 보여준다. 이런 감정은 유년시절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다 물속에서 헤어 나오지 못했던 기억이 죽음과 삶의 경계라는 긴장된 기억으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영원과 찰나도 결국 모호함의 연장선상과 같은 우리의 인생을 흐릿하고 어두운 색감으로 나타내고 있는 셈이다. 8월 27일(화)부터 9월 1일(일)까지.

라다운 작가는 익숙한 도시풍경을 전선이란 소재를 통해 가상세계의 이미지를 화면으로 재해석한다. 작가는 전선을 통해 우리의 일상과 공존하는 즐거움과 편안함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도시라는 공간성을 풀어내고 있다. 그는 실재와 허구의 고민을 원색적인 강렬함으로 그려내면서 가상의 도시 이미지에 새로운 생명을 부여하고 있다. 9월 3일(화)부터 8일(일)까지.

문의 053)584-872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