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수척한 얼굴로 홈쇼핑 등장…"힘내겠다, 고맙다" [종합]

친형의 횡령 의혹으로 인한 법적 다툼이후 박수홍이 홈쇼핑 생방송에 출연했다. 홈앤쇼핑 방송화면 캡처 친형의 횡령 의혹으로 인한 법적 다툼이후 박수홍이 홈쇼핑 생방송에 출연했다. 홈앤쇼핑 방송화면 캡처

친형의 횡령 의혹으로 법적 다툼에 들어간 방송인 박수홍이 홈쇼핑에 생방송으로 출연해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홈쇼핑 채널 '홈&쇼핑'의 갈비탕 판매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수홍은 다소 수척해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는 최근 논란이후 몸무게가 15㎏이상 빠진 상태였다.

이날 쇼호스트는 "살다 보면 인생 굴곡이 있을 수 있지만, 잘 먹고 힘을 내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수홍은 "힘내겠다"며 "고맙다"고 했다. 이어 "사람이 사는 이유는 여러 가지이겠지만 인정받기 위해 살지 않나 싶다"면서 "인정받고 있어 행복하다"고 털어놨다.

 

생방송 종료 25분을 남기고 준비한 제품이 완판되자 박수홍은 "힘 받아 간다"며 "열심히 살겠다"고 다짐했다. 또 쇼호스트가 "속이 허하시니 뜨끈하게 드시라"고 했고, 박수홍은 "지금 속이 허하지 않다. 꽉 채워지는 것 같다"며 최근 여론의 지지에 대한 심경을 간접적으로 전하는 듯한 대목도 엿보였다.

네티즌들도 "박수홍씨 힘내시라고 주문했다", "살이 너무 빠진 모습보고 눈물이 났다", "잘 이겨내실거라 믿는다" 등 여전히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친형과의 법적 분쟁으로 기존 출연하던 방송 활동을 자제하고 있던 박수홍은 이번 홈쇼핑 생방송은 사전에 약속돼있던 것이어서 출연하게 됐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번 방송에서 친형에 대한 직접적 언급이나 현재 법적 분쟁에 대한 발언은 없었다.

박수홍 측은 지난 5일 친형 박진홍 씨와 배우자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박수홍 측 법률대리를 맡는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일체의 피해보상 없이 양측의 재산을 7:3으로 나누고 함께 기부와 사회봉사를 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전달했으나 고소장 접수 전까지 친형 측이 합의 의지를 보이지 않아 고소장을 정식 접수하기에 이르렀다"며 "이번 사태의 본질은 횡령"이라고 밝혔다.

친형 박 씨의 횡령 논란은 지난달 26일 한 네티즌이 박수홍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단 댓글로부터 시작됐다. 글에 따르면 박수홍 친형 부부가 박수홍의 30년간 출연료 및 계약금 100억 원을 횡령했고, 박수홍은 노예처럼 살았다는 것이었다.

논란이 커지자 박수홍은 형의 횡령 의혹을 인정하며 대화를 요청했지만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박수홍에 대한 동정 여론이 커지자 이후 친형 부부가 박수홍의 재산을 늘려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박수홍이 클럽과 해외여행 등에 많은 돈을 지출했다는 비방 글이 다수 올라오기 시작했고, 박수홍의 후배 손헌수가 적극 반박하고 나서기도 했다.

이후 친형 박씨가 박수홍이 1993년생 여자친구 때문에 가족과의 갈등이 시작됐다고 언론을 통해 인터뷰하는 등 계속해서 박수홍에 대한 사생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여론은 박수홍 쪽으로 기운 모양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