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보라, 뒷광고 의혹에 해명글+사과 "변명의 여지가 없다"

사진. 임보라 인스타그램 사진. 임보라 인스타그램

모델 임보라가 뒷광고 의혹과 관련에 대해 해명글과 함께 사과했다.

임보라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보다 정확한 이야기를 드리기 위해 꼼꼼히 체크하고 숙지하다 보니 이렇게 말씀 드리기까지 생각보다 긴 시간이 걸렸다"며 "많이 믿고 기다려주셨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어 "모든 문제는 구조적인 부분을 깊이 공부하지 못하고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을 운영한 저의 미숙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 부분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더욱 노력하여 배워서 추후 이런 부분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 중 4개를 언급하며 "1개는 유튜브 '더보기란'에 광고 표시, 2개는 유료 광고탭 표시를 했으나, 나머지 1개는 전달 실수로 광고 표시를 못했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유료광고 표시를 나중에 넣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단 한 번의 수정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임보라는 "많은 분이 보시는 영상이니 만큼 영향력과 책임감을 느끼고 처음부터 하나하나 꼼꼼히 확인하며 운영해왔어야 하는데 유튜브 운영이 미숙한 상태로 진행이 되었다"며 "어떠한 말도 변명이 된다는 걸 너무나 잘 알고 있으며 저의 미숙함이 실망과 상처가 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저에 대해 실망과 상처, 더불어 배신감을 느끼셨을 여러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뒷광고 의혹에 대해선 "'뒷광고'라는 단어는 광고가 아닌 척했다는 뜻으로만 받아들였고, 뒤늦게 광고 표시를 수정하거나 댓글을 의도적으로 삭제한 적이 없었기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생각에 섣불리 말씀드렸다"라면서 "이렇게 글을 적기 이전에 여러 자료를 보면서 확인 후 말씀드렸어야 하는데 깊이 생각하지 못한 저의 경솔한 발언이었다"고 불찰에 인정했다.

앞서 '뒷광고' 논란에 대해 임보라는 "뒷광고를 하지 않았다"고 분노한 바 있다. 이후 누리꾼들은 의혹을 계속해서 제기해왔고, 결국 임보라는 유튜브 채널에 모든 영상을 삭제하고 인스타그램 활동을 중단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