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코로나19와 싸워야 하는데…" 경영난 호소

사진. 홍석천 sns 사진. 홍석천 sns

방송인 겸 외식사업가 홍석천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홍석천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청춘의 기억이 모두 담겨있는 이태원 내 가게 마이첼시 이태원지킴이의 무게가 참 무겁다 코로나19 랑 싸워야되는데 참 힘이 달린다"라는 글과 함께 텅 빈 이태원 거리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대한민국 자영업자들 힘빠질텐데 어떻게 기운을 내야될까. 내 힘이 참 부족하다는걸 새삼 느끼게되는 저녁이다"라며 "포기란 단어가 나한테 어울리지않는다고 생각했는데 좀 쉬고싶어지는게 사실이다"라는 심경을 전했다.

앞서, 홍석천은 코로나 사태 이후 이태원을 살리기 위해 주변 사업장과 함께 여러 이벤트를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적극적으로 라이브 방송 등을 통해 소통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