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원해, 코로나19 양성 판정 "격리시설 입원해 치료 중"

사진. 배우 김원해 사진. 배우 김원해

배우 김원해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현재 치료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김원해의 소속사 더블에스지컴퍼니 측은 26일 공식 SNS를 통해 "김원해 님은 연극 '짬뽕' 연습 중 출연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지난 19일 자진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격리시설로 입원하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증상은 양호한 상태"라며 김원해의 현재 상태를 전했다.

 

소속사 측은 "배우의 현장 매니저 또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여 음성 판정을 받았고 해당 매니저는 자가격리 후 2주 뒤 코로나 재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당사의 사무실과 차량은 모두 소독을 하였으며 모든 임, 직원은 가능한 재택근무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 측은 "많은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소속 배우가 완치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배우 서성종, 허동원과 함께 '짬뽕'에 출연 중이었던 김원해는 지난 20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