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파티 참석 논란' 임블리·이민정·효민·김희정·이주연 '부주의 사과'

▲ 임블리 임지현, 이민정, 효민, 김희정, 이주연, 손연재 ▲ 임블리 임지현, 이민정, 효민, 김희정, 이주연, 손연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지난 9일 패션계 유명인사 A씨가 연 이태원 생일파티에 참석한 연예인들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이태원 모 카페에서 열린 패션계 유명인사 A씨 생일파티에 배우 이민정, 애프터스쿨 출신 이주연, 티아라 출신 효민,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 배우 김희정, 임블리 대표 임지현 등이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사실 확인 결과 파티 장소는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으로 밝혀졌다.

이에 이민정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민정은 이태원에 가지 않았고, 청담동 카페에서 친한 친구 생일 파티가 있다고 해 가서 선물을 주고 나오면서 기념사진만 찍고 나온 게 전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친구가 소셜미디어에 사진을 다 올리다 보니 그런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효민과 김희정의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지난 9일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에 참석했다"면서 "늦었지만 이유를 불문하고 두 사람 모두 부주의한 행동이었음을 인지하고 반성하고 있다. 아티스트 관리에 소홀했던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부주의한 행동에 대해 인정했다.

특히 이민정과 효민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헌신하는 의료진을 응원하며 '덕분에챌린지'에 참여한 바 있어 더욱 비난을 받고 있다.

이주연 측 역시 20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주연은 지난 9일 청담동의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되어 참석하였습니다. 앞서 보도된 이태원 소재의 카페가 아닌 점을 말씀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 향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와 아티스트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손연재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손연재는 당시 전 소속사 관계자의 생일파티에 친분으로 참석했다. 하지만 장소는 보도된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 카페였다"며 "선물을 전달하러 간 손연재는 현장에 사람이 많았기에 예의상 30분 정도 머물다 귀가했다"며 "손연재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갔으며, 사진 요청에 잠시 마스크를 벗고 사진을 찍은 것 뿐이다"고 해명했다.

인플루언서이자 임블리 대표인 임지현 측은 한 매체를 통해 "임지현이 개인적인 친분이 있어 해당 생일파티에 참석했다"며 "특별한 의도는 없으며 잠깐 참석했다"라고 밝혔다. 혀재 임블리의 SNS는 비공개 상태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