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동생상 "어릴 때 부터 지극정성으로 돌봐"

사진. 박하선 sns 사진. 박하선 sns

박하선의 동생이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의 동생 관련 일화가 재조명 되고 있다.

박하선이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촬영이 없는 날에는 동생과 함께 영화를 함께 보는 등 여가 생활을 즐기고 있다"며 "동생을 발달장애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박하선의 아버지는 "어린 시절부터 아픈 동생한테 오직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는 부모님에 대해 조금도 서운해 하지 않고 공부나 진로 등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나가며 나이에 비해 더욱 성숙해진 딸이 고마우면서도 미안하다"며 딸에 대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박하선은 또 다른 타 프로그램에서도 동생은 언급한 바 있다.

박하선은 "사실 제 동생이 조금 아픈 친구라며 동생이 어렸을 때 집을 많이 나갔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문을 잠그지 않으면 집을 나갔다"며 "집이 서울인데 동생을 포항에서도 찾고, 부산에서도 찾았다며 그때마다 경찰이 도와주셔서 하루 이틀 사이에 동생을 찾을 수 있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14일 여러 매체에 따르면, 박하선의 동생은 지난 12일 급성심근경색(심장마비)으로 세상을 떠났다.

박하선은 1987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세다.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남동생은 두 살 터울로 젊은 나이에 유명을 달리해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박하선은 빈소의 지키며 가족들과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 했다. 박하선의 남편 류수영을 비롯해 많은 동료들이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는 후문이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