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한 소방공무원 결국 직위해제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故 설리의 사망 동향보고서를 유포한 소방공무원 2명이 직위해제됐다.

14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측은 이날 진행된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의 행정사무감사에 출석해, 설리의 동향보고서를 유포한 소방공무원 2명이 직위해제됐음을 보고했다.

이동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설리 씨의 안타까운 죽음과 관련한 보고서가 유출되면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고, 국정감사에서도 이 문제가 지적됐다"며 "소방본부에서 공식사과한 후 사태를 어떻게 처리했는지 궁금하다"고 질의했다. 또한 이 의원은 내부문건 유출을 막기 위한 보안관계나 매뉴얼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해당 동향보고서의 유출자 2명을 직위해제했다. 이와 동시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이에 대한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며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2명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 본부장은 "모든 직원에게 공개해왔던 동향보고서를 담당자와 상위직급자 간 '직보' 형태로만 보고하도록 정비했다"고 말하며 이번 사태에 대한 개선책을 발표했다.

한편 지난 10월 14일 설리의 비보가 알려진 후 사건 당일 동향보고서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포털사이트 등 외부에 유출돼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