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 마이웨이' 조영구·신재은 부부 관심…나이 차이는?

출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출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6일 밤 방송될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조영구·신재은 부부의 애틋한 가족사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구는 오랜만에 고향 충주를 방문했다. 조영구는 어머니가 남편이 술에 의존해 가정에 무관심한 상황에서도 꿋꿋하게 네 아들을 키웠다고 말하며, 모친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조영구의 어머니는 "큰 아들이 초등학교만 들어가면 집을 나가야겠다고 마음 먹었지만, 둘째 아들이 마음에 걸려 여태 살았다"고 고백했다.

술에 의존하다 51세의 젊은 나이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미웠던 조영구는 결혼한 후 자식을 키우면서 아버지를 많이 떠올린다고 말했다. 조영구는 "아버지가 술을 드시고 오면 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어줘야 했는데 그냥 도망갔다. 혼자 집에 계셨으니 많이 외로우셨을 것"이라며 돌아가신 아버지 나이가 되고 나서야 아버지의 마음을 조금씩 이해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제 조영구는 본인이 아버지와 가장으로서 가족들에게 자랑스러운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는 "아버지와 추억이 없지만 나는 아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려고 한다"며 12살 아들과 틈틈이 축구를 같이 하는 등 친구 같은 아빠가 되고자 노력했다.

한편, 12년째 부부의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아내 신재은은 가족을 위해 바쁘게 사는 남편의 건강을 걱정했. 과거 조영구가 의식을 잃고 응급실에 간 적이 있기 때문이다. 신재은은 "의식을 잃은 남편이 침대에 누워있는데 발이 차가워서 살아있는 사람 같지 않았다. 큰 일 날까봐 덜컥 겁이 났다"며 과거의 기억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신재은은 "목표가 있으면 그것을 향해서 돌진하는 남편이 존경스럽다"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한편 조영구·신재은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되자, 두 사람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도 높다. 조영구는 1967년생(53세)으로, 1994년 SBS 공채 MC 1기로 데뷔해 리포터로 활동해왔다. 그는 2007년 9살 연하인 쇼호스트 출신 신재은과 결혼했다.

존경받는 아버지와 남편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방송인 조영구의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오늘(6일) 밤 10시 TV CHOSUN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