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 설리 향해 추모글…일부 누리꾼 악플에 2차 가해 우려도

최자 인스타그램 최자 인스타그램

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전 연인인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가 설리를 향한 추모 글을 남겨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최자는 자신의 SNS에 사진 한 장과 함께 설리에 대한 추모 글을 게재했다. 최자는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했다.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무척 보고싶다"고 말했다.

최자의 게시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 또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뿐만 아니라, 두 사람의 관계가 재조명되기도 했다. 설리와 최자는 지난 2014년 열애를 인정한 후 무려 14살의 나이 차이로 교제 당시 큰 화제를 모았다. 이후 두 사람은 데이트 사진을 공개하는 등 끈끈한 관계를 유지해왔으나 2017년 결별을 인정했다.

한편 일부 누리꾼은 설리의 비보 소식이 전해진 후, 최자의 SNS에 악플을 남겨 2차 가해라는 논란을 일으켰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