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술 광고에 음주운전 재조명…피해자 전치 4주 부상 입어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주류 회사 '카스'가 방송인 김준현과 가수 손나은을 모델로 발탁한 가운데, 김준현의 과거 음주운전 이력이 재조명돼 모델 자격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 8일 '카스'는 김준현과 손나은을 모델로 발탁한 후, 두 사람을 필두로 각종 행사 및 홍보 활동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이와 함께 김준현의 과거 음주운전 이력이 밝혀지며, 일각에서는 김준현을 모델로 내세운 것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표하고 있다.

김준현은 2010년 5월, 음주운전으로 보행자를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킨 후 자숙기간을 가졌다. 사고 당시 김준현의 혈중알콜농도는 0.091%였으며, 이 사고로 피해자는 해당 사고로 피해자는 왼쪽 발등 뼈가 골절되는 전치 3~4주의 부상을 입었다. 이에 김준현은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후 4개월의 자숙 끝에 복귀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