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내년에 이혼 위기? 궁합 화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0일 방송되는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63회에서는 진화의 좌충우돌 처갓집 방문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지난 62회 방송에서는 함소원과 진화의 충격적인 사주 결과가 큰 관심을 받았다. 이날 함소원은 역술가에게 진화의 사업 운을 물어봤다. 이에 역술가는 "진화 씨한테 안 맞는다. 지금은 방송 활동에 집중해라. 나중에 철 좀 더 들어서 안정된 카페를 한 곳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화의 사주에 대해 역술가는 "책임감이 강하다. 남에게 절대 피해를 주는 성격이 아니다"며 "이 사주의 단점 중 하나가 소심한 면이 있다는 건데, 소심한 사람이 성공을 잘한다"고 풀이했다.

또한 함소원은 "경제권을 제가 갖고 있는데, 남편에게 나눠줘도 되겠냐"는 질문에 대해선, 역술가는 "원래 여자가 관리하는 게 좋다. 그래야 가정이 평안하다. 진화가 아버지와 아내 덕을 보는 사주"라고 답했다.

더불어 함소원은 임신 가능성에 대해 묻기도 했다. 역술가는 "사주에 아기가 많지는 않다. 두 명까지는 가능할 것 같다"며 "진화에게는 자식 운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편 사주에는 자식이 세 명 이상이다. 사이 좋게 열심히 사랑하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역술가는 함소원에게 "문제가 하나 있다. 관이라는 게 남자, 남편, 배우자를 뜻하는데 함소원 사주엔 관이 없다. 사주 속에 관이 없으면 초혼은 실패할 수 있다"며 "이런 사주는 해외에 살거나 나이 차이 많은 연상 혹은 연하를 만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역술가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궁합에 대해 "내가 볼 땐 좋은 부부의 조건을 충족한다고 본다. 함소원이 신랑을 잘 만난 거다. 이 정도면 아주 괜찮은 수준"이라며 "내년에는 위기가 오니 양보와 배려심을 키워라. 져 주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전했다.

맞는 듯 안 맞는 듯한 두 사람의 궁합이 소개되자 함소원·진화 부부의 계속되는 갈등에 두 사람의 나이 차이 또한 재조명되고 있다. 함소원과 진화는 각각 1976년 생(44세), 1994년 생(26세)로 무려 18살의 나이 차이를 보여 결혼 당시 큰 이목을 끌었다.

한편 진화의 처가 방문기가 담긴 TV조선 '아내의 맛' 63회는 금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