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김정숙 여사가 G20 왕따? 교회 단톡방의 가짜 뉴스 일파만파

출처: MBC '스트레이트' 출처: MBC '스트레이트'

15일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가짜뉴스에 대해 연속 보도한다.

지난달 29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당시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환영 집회에 참가한 사람들이 있다. 이들의 입에서는 터무니없는 주장이 거침없이 튀어나왔다. "세월호 리본을 뒤집어 촛불을 가운데 두면 북한 노동당 깃발 문양과 똑같다"는 황당한 주장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이 치매에 걸렸다", "김정숙 여사가 G20에서 왕따를 당했다"는 발언도 쏟아졌다.

교인들이 가입돼 있는 카카오톡 메신저 방에는 극우 유튜브 방송의 링크가 끊임없이 올라온다. 이를 말려야 할 목사들은 오히려 카톡방에서 거짓 정치 선동을 일삼고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 공공부문의 비정규직을 대거 정규직화 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병원, 원자력발전소 등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정규직화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더불어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요금수납소의 비정규직 직원들을 자회사 직원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지만, 1,500명의 직원들은 "자회사 소속이 용역회사 소속일 때와 다른 게 뭐냐"며 본사 직접 고용을 요구하다 해고됐다. 한국잡월드의 강사들은 용역회사 소속에서 한국잡월드의 자회사 소속으로 바뀌었다. 하지만 월급 등 처우는 나아진 것이 없다.

한 국립대 병원의 노동조합 관계자는 경영진에게 "3년 뒤 정권이 바뀌면 정규직화 정책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지 않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모회사와 자회사의 수의계약을 보장하는 고용노동부의 관련 고시도 3년 뒤면 재검토 대상이 된다. 이에 일부 노동조합 관계자들은 정부 정책이 바뀌면 자회사의 직원들을 구조조정 할 것이라고 추측한다.

이들의 속내는 15일 오후 10시 5분,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분석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