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4 '다큐3일' 국립 유명산 자연휴양림 72시간, 어디야?

출처: KBS 1TV '다큐 3일' 출처: KBS 1TV '다큐 3일'

14일 방송되는 KBS 2TV '다큐멘터리 3일'에서는 국립 유명산 자연휴양림의 72시간을 그린다.

국립 유명산 자연휴양림은 올해 개장 30주년을 맞이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자연휴양림이다. 경기도 가평에 위치해 서울에서 대중교통으로 갈 수 있을 정도로 접근성이 좋고 객실과 야영장을 구비하고 있어 전국에서 이용객이 가장 많다. 성수기에는 객실과 야영장 예약이 추첨제로 이루어지는데, 지난해 휴양림의 숙박 시설인 숲속의 집 최고 경쟁률은 180:1에 이를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

휴양림에는 도심을 떠나 시원한 계곡과 푸른 숲을 만끽하려는 가족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아이들을 마음껏 뛰어놀게 해주고 싶은 가족과 자연 속에서 삶을 즐기고 싶은 노부부 등 저마다의 이유로 이곳에 모인다.

숙박 이외에도 휴양림에는 자연을 배우고 느낄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가득하다. 숲 해설사와 동행하며 나무와 꽃, 곤충의 알을 살펴보고 숲을 친숙하게 알아가는 탐방 프로그램은 남녀노소에게 인기가 높다. 숲에서 명상을 통해 마음을 정화하는 산림치유 프로그램은 자연에서 나를 돌아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유명산의 푸른 숲이 지금의 모습이 되기까지는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담겨 있다. 6·25전쟁 이후 피폐해진 산림을 복구하기 위해 정부는 1970년대에 산림녹화사업을 실시했다. 주민들이헐 벗은 민둥산이었던 유명산에 나무를 심고 가꾼 덕분에, 유명산은 울창한 숲이 되어 찾아오는 사람들을 넉넉하게 품어주는 생명과 치유의 공간이 되었다.

한편 휴양림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휴식을 느끼고 돌아갈 수 있는 것은 직원들의 노고 덕분이다. 백승렬 주무관을 비롯한 직원들은 휴양림을 찾아오는 이들에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객실과 야영장 청소 및 관리를 위해 부지런히 움직인다.

이번주 다큐멘터리 3일 '하늘과 바람과 별과 숲'은 금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