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보다 '종합토지세' 순위가 높았던 박회장...누구?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는 6일(오늘) 방송에서 수 조원을 번 강남 땅 부자 박 회장의 미스테리를 파헤친다.

강남엔 페허처럼 비어있는 건물들이 있다. 주변 건물의 시세로 봐 한달에 수 백억원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곳으로 파악된다. 놀라운 사실은 빈 건물들의 주인이 모두 한 사람, 박 회장의 소유라는 점이다.

박 회장은 90년대 초 신문에 실린 종합토지세 순위 기사에서 이건희 삼성 회장보다 종합토지세 순위가 높았던 80대의 남자다.

제작진은 진실을 추적하던 중 박회장의 추가 건물을 찾아 낼 수 있었다. 강남을 비롯해 서초구, 종로구, 성북구 그리고 광주광역시까지 대규모 부동산이 그것.

전문가가 분석한 결과 그의 부동산 총액은 본인 명의로 알려진 것만 약 1조 5천억 원 규모였다.

그런데 심지어 박 회장이 박정희 정권의 실세였던 사람의 운전기사였다는 얘기부터 사채업으로 크게 돈을 번 사람이라는 소문이 있다.

제작진은 박 회장에 대한 진실을 찾기 위해 수많은 사람을 만났다. 그리고 마침내 박 회장과 동업했다는 사람을 비롯해 오랜 시간 알고 지냈다는 측근들과도 연락이 닿았다. 정말 그의 재산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숨은 차명재산인걸까? 아니면 박 회장 스스로 일궈낸 강남 부동산 신화인 걸까?

'그것이 알고싶다(그알)'는 매주 토요일 11시1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