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들 "마약 의혹 비아이, 프로그램 하차해야"

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약 의혹에 휩싸인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에 대해 네티즌들의 분노가 뜨겁다. 네티즌들은 "비아이가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디씨인사이드의 '기타프로그램 갤러리' 이용자들은 12일 성명서를 통해 비아이가 출연하고 있는 JTBC '그랜드 부다개스트'와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에서 비아이의 하차를 요구했다. 성명서에서 이용자들은 "비아이의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방송에 출연시키는 것은 사회적인 통념상 너무나도 부적절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많은 시청자들이 애청하는 프로그램이니 만큼, 논란의 여지가 있는 출연진은 당연히 하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한 연예매체에 따르면 비아이는 2016년 마약을 구매하려는 정황을 폭로했다. 비아이가 카카오톡을 통해 마약류 위반 피의자인 A씨에게 마약을 구입하려 했다는 사실이 카카오톡 대화가 공개되면서 알려졌다. 비아이의 소속사인 YG는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답한 상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