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겨운·김우림, 이혼 아픔 넘고 이룬 사랑에 네티즌 관심 폭발

SBS '동상이몽 2' 캡쳐 SBS '동상이몽 2' 캡쳐

SBS 예능 '동상이몽2'에 출연한 정겨운·김우림 부부의 사연이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정겨운이 이혼 아픔을 딛고 연애, 결혼에 이른 사연을 공개해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에서는 정겨운이 김우림과 결혼,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우림은 부모님이 정겨운의 이혼 사실을 알고 접하고 힘들어하셨다고 밝히며 "아빠가 우는 것만으로도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고, 아빠가 그렇게 힘들면 '나는 오빠 안 만나도 된다'는 말도 먼저 했었다"고 녹록지 않았던 연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정겨운과 김우림은 지난 2017년 9월 약 1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당시 정겨운 보다 10살 어린 김우림은 클래식 피아노를 전공한 미모의 음대생으로 관심을 모았다. 정겨운은 2014년 첫 결혼 후 2016년 이혼하는 아픔을 겪었으나 김우림과 결혼 후 행복을 다시 찾았다.

 

두 사람의 연애사가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너무 예쁜 부부다", "잘 어울린다. 즐거운 시간 보내길", "이혼을 부추겨서도 안되지만, 이혼이 죄도 아니죠", "행복하길 바란다" 등 응원을 보내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