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최준희 투병 고백 "루푸스 걸려 두 달 동안 앓아"

최준희 유튜브 캡쳐 최준희 유튜브 캡쳐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루푸스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개설해 근황을 공개했다. 한동안 SNS를 비롯한 활동이 뜸했던 이유에 대해 "루푸스에 걸려 두 달 동안 병원에 입원하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 병이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아도 막상 걸리며 사람 미치게 만든다. 이제 조금 나아져서 어제 퇴원했다"고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그 병에 걸리게 되면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다. 다리에 물이 차서 휠체어를 타고 걸어 다녀야 한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체중이 일주일인가 2주 만에 10kg가 갑자기 늘었다. 지금도 보시다시피 예전과 다르게 살짝 부어있지 않냐. 이게 살찐 게 아니라 부은 거다"라며 "피부에 반점이 올라오고 각질들이 일어나면서 상처처럼 났다"라고 루푸스의 증상들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최준희는 "나에 대한 논란이 되게 많았고 나를 싫어하는 분들, 미워하실 분들은 계속 미워할 거 안다. 하지만 이제 그런 말들 신경 쓰지 않고 내 갈 길을 가려 한다. 항상 내 옆에 남아 있어 주고 나를 항상 사랑해주실 분들이 많다는 것을 잊지 않고 그냥 내 모습 그대로 보여주면서 활동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최준희가 앓고 있는 루푸스는 자가면역질환으로, 인체 외부로부터 지키는 면역계의 이상으로 오히려 면역계가 자신의 인체를 공격하는 현상이 특징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