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겨운-김우림 이혼·재혼사 고백에 시청자 의견 분분 "이혼 죄 아냐" vs "너무 이르다"

SBS '동상이몽 2' 캡쳐 SBS '동상이몽 2' 캡쳐

배우 정겨운이 이혼과 재혼 과정 고백에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정겨운은 아내 김우림과 11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 출연했다. 2014년 첫 결혼을 했던 정겨운은 이후 이혼 뒤 1년 만인 2017년 김우림과 재혼했다.

정겨운은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 "스페셜MC로 나온 뒤 시청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 악플도 많았다. 아예 다 밝히도록 나와 보자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김우림은 "처음에는 (남편 이혼 사실을) 모르셨다. 조금 이기적일 수 있지만 직업이나 과거를 신경 쓰지 않고 편견 없이 봐 줬으면 해서 이름을 말 안했다"며 기억을 떠올렸다.

이후 뉴스를 통해 정겨운의 이혼 사실을 알게 된 김우림의 어머니는 "솔직히 그때 힘들었다"며 "남편이 그날 아침에 운동하다가 예비사위인 정겨운의 이혼 뉴스를 봤다가 주저앉고 하루 종일 차 안에서 울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우림 역시 "아빠가 우는 걸 처음 봤다. 우는 것 만으로도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빠가 그렇게 힘들면 '나는 오빠 안 만나도 된다'고 먼저 말을 했었다"며 결혼에 이르기까지 있었던 과정을 되새겼다.

방송이 나간 후 시청자들 반응은 엇갈리는 분위기다. "이혼이 죄도 아니고 잘 살면 된다"며 부부의 삶의 축복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정겨운의 빠른 이혼, 재혼 과정을 거론하며 "아내를 위해서라도 방송출연은 늦게 해야했다"며 정겨운의 행동이 경솔하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